네모난 사무실에서 인생을 논할 수 있을까?